울트라 딥 다이빙의 위험성

개방식 호흡기(OC)와 울트라 딥 다이빙의 위험성

얼마전에 Guy Garman이라는 다이버가 1,200피트 (365미터) 깊이의 수심을 개방식 호흡기로 도전(?)하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빠르게 하강하여 깊은 수심에 도달하는 이러한 다이빙은 기록 갱신과 유명세를 위한 무모한 그들만의 이벤트일 뿐이지 그 과정과 결과로 인해 관련 연구에 도움이 되거나 업적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신체와 정신적인 훈련으로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는 프리 다이빙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할 수 있겠다.

그렇다면 개방식 호흡기 딥 다이빙에는 어떤 위험이 있는걸까?

아마 다이버라면 쉽게 떠올릴 수 있는것은 감압 일 것이다. 여기서 딥 다이빙의 엄청난 감압 시간과 방법에 대해서 거론하지는 않겠다.

물론 이러한 울트라 딥 다이빙에서 감압은 여러가지 위험 요소중 하나이며 매우 큰 문제이기도 하다 (현재 신기록 보유자 Ahmed Gabr가 332.35m까지 15분만에 내려갔고 출수하는데는 13시간 35분이 소요되었다).

그렇다면 감압이외에 어떤 문제들이 있을까?

(참고: 이글에서 울트라 딥 다이빙은 수심 180미터 이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한다.)

(Guy Garman / SCUBA Tec 페이스북에 공개된 사진 / SCUBA Tec은 그의 딥 다이빙 팀 이름이다.)

Continue reading “울트라 딥 다이빙의 위험성”